[계약파기분쟁] 약정 계약금 중 일부만 지급된 후 계약파기와 해약금 – 지급금액이 아닌 약정 계약금 기준: 대법원 2015. 4. 23 선고 2014다231378 판결 > 회사 및 계약

본문 바로가기

회사 및 계약 목록

[계약파기분쟁] 약정 계약금 중 일부만 지급된 후 계약파기와 해약금 – 지급금액이 아닌 약정 계약금 기준: 대법원 2015. …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가산종합법률사무소 조회9회

본문

 

1. 사안과 쟁점

 

권리금 계약이나 임대차계약, 매매계약 등 각종 계약에서 계약금을 정하고 계약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민법은 계약금은 원칙적으로 해약금으로 봅니다. 따라서 당사자 매수인은 이를 포기하거나 반대로 매도인은 그 배액을 상환함으로써 계약 파기가 가능합니다 (민법 제565조 제1).

 

그런데 계약으로 정한 계약금 중 일부만 지급한 후 계약파기에 이른 경우 지급된 계약금이 해약금인지, 아니면 계약금으로 정한 금액 전부가 해약금이 되는 것인지 문제됩니다. 관련 대법원 판결을 간략하게 소개합니다.

 

2. 대법원 판결요지

 

결론: “실제 받은 계약금이 아니라약정계약금을 해약금의 기준으로 봄.

 

판결 이유: 계약금이 일부만 지급된 경우에도실제 교부받은 계약금의 배액만을 상환하여 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면 이는 당사자가 일정한 금액을 계약금으로 정한 의사에 반하게 될 뿐 아니라, 교부받은 금원이 소액일 경우에는 사실상 계약을 자유로이 해제할 수 있어 계약의 구속력이 약화되는 결과가 되어 부당하기 때문에, 계약금 일부만 지급된 경우 수령자가 매매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해약금의 기준이 되는 금원은실제 교부받은 계약금이 아니라약정 계약금이라고 봄이 타당하다.”

 

교부받은 계약금의 배액으로 해제를 인정하게 되는 것은 계약금을 소액만 먼저 지급하게 되면 계약을 사실상 자유로이 해제할 수 있는 결과가 되기 때문에 부당하다는 것입니다.

 

3. 실무적 포인트

 

가.   실제로 계약금의 일부만 지급하고 가계약이라고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것입니다. 가계약을 하려면 가계약을 별도로 하는 것이 옳은 방법입니다.

 

나.   추가적으로 계약의 해제에 있어서 해약금 외에 위약벌, 손해배상의 예정 등이 있는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다.   소액의 계약은 표준계약서를 이용하면 좋습니다. 그러나 규모가 큰 계약의 경우 법률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라.   원만한 합의를 통하여 계약을 회복할 수 없는 경우 반드시 전문가와 상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섣부른 판단으로 내용증명을 발송하는 등 서둘 필요는 없습니다.

 

[질문 또는 상담신청 입력하기]

 


회사명 : 가산종합법률사무소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4길 54 (서초동) 한원빌딩2 502호 / Tel : 02-591-0657 / Fax : 02-591-0658
Copyright © 가산종합법률사무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SegiAD.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