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구판매쟁점] 해외 직구로 구매한 스마트폰의 재판매와 전파법 위반 > 회사 및 계약

본문 바로가기

회사 및 계약 목록

[직구판매쟁점] 해외 직구로 구매한 스마트폰의 재판매와 전파법 위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가산종합법률사무소 조회19회

본문

최근 국내 전파인증을 받지 않은 스마트폰 등 통신기기를 해외에서 구매하여 국내에 판매하는 경우 전파법에 의해 문제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전파법은 다음과 같이 스마트폰 등의 통신기기에 대하여 방송통신기자재등의 적합성평가(KC인증, 일명 전파인증’)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58조의2(방송통신기자재등의 적합성평가) 방송통신기자재와 전자파장해를 주거나 전자파로부터 영향을 받는 기자재(이하 "방송통신기자재등"이라 한다)를 제조 또는 판매하거나 수입하려는 자는 해당 기자재에 대하여 다음 각 호의 기준(이하 "적합성평가기준"이라 한다)에 따라 제2항에 따른 적합인증, 3항 및 제4항에 따른 적합등록 또는 제7항에 따른 잠정인증(이하 "적합성평가"라 한다)을 받아야 한다.

다만, 판매를 목적으로 하지 않고 개인이 사용하기 위해 해외로부터 들여오는 경우에는 1대에 한하여 전파인증을 면제받습니다.

 

따라서 판매를 목적으로 개인이 해외에서 스마트폰 등을 구매하여 국내에 반입하는 경우에 그 기기는 위와 같은 면제대상에 해당하지 않기에 전파인증을 받아야 합니다. 그러나 개인이 사용할 목적으로 해외에서 스마트폰을 구매하였으나 변심 등의 사유로 이를 판매하는 경우에는 위 스마트폰이 면제대상인지 다툼의 소지가 있기에 전후 사정을 살펴보아야 할 것이지만, 개봉하지 않은 상태로 판매하던가 단순히 개봉만을 한 다음 판매한 경우에는 개인 사용 목적을 인정받기 어려울 것입니다.

 

84(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5. 58조의2에 따른 적합성평가를 받지 아니한 기자재를 판매하거나 판매할 목적으로 제조·수입한 자

만일 전파인증을 받지 않은 기기를 판매한 경우에는 소속 공무원들로부터 조사(전파법 제71조의2 1항 제3)를 받을 수 있고, 위와 같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며, 판매행위 뿐만 아니라 판매를 시도한 경우에도 처벌받을 수 있음을 유의하여야 합니다.

 

김용일 변호사

 

[질문 또는 상담신청 입력하기]


회사명 : 가산종합법률사무소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4길 54 (서초동) 한원빌딩2 502호 / Tel : 02-591-0657 / Fax : 02-591-0658
Copyright © 가산종합법률사무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SegiAD.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