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법무] 자발적 연장(야간)근로와 임금지급 > 회사 및 계약

본문 바로가기

회사 및 계약 목록

[기업법무] 자발적 연장(야간)근로와 임금지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가산종합법률사무소 조회48회

본문

근로기준법상 연장근로, 야간근로, 휴일근로가 있는데 이에 대하여는 통상임금의 100분의 50 이상을 가산하여 임금을 지급하여야 한다고 규정(근로기준법 제56)하고 있으며, 각 근로의 개념은 다음과 같습니다.

 

l  연장근로 : 노사간의 합의 또는 고용노동부장관의 인가 등에 의해 1주 간에 12시간을 한도로 근로기준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140시간을 넘는 연장된 시간의 근로(근로기준법 제53, 59, 69조 단서에 따라 연장된 시간의 근로)

l  야간근로 : 오후 10시부터 오전 6시까지 사이의 근로

l  휴일근로 : 근로기준법 또는 회사 취업규칙 등에 따라 인정되는 휴일의 근로

 

근로자가 자발적으로 연장근로를 하는 경우 근로자의 입장에서 추가적으로 임금을 청구할 수 있는지, 반대로 사용자의 입장에서 추가적으로 임금을 지급해야 하는지에 대하여 의문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러한 자발적 연장근로와 관련하여 고용노동부의 행정해석은 연장근로와 관련한 사용자의 사전승인이 있어야 사용자에게 임금을 지급할 의무가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l  근기 68207-1036, 1999. 5. 7. (일반적인 근로자(월급제) 사례에 대한 행정해석)

근로기준법 제52조의 규정에 의한 연장근로의 제한은 1주간의 법정 기준근로시간 이외에 12시간을 초과하여 근무할 수 없다는 것으로서 휴일근로시간은 동조에서 정한 연장근로시간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보며, 사용자의 근무지시 없이 근로자가 자발적으로 소정근로시간 이외에 근무한 경우에는 근로기준법 제55조의 가산임금을 지급하지 않더라도 법위반으로 볼 수는 없음. 한편, 법정기준근로시간을 초과하여 근로하게 할 경우에는 근로기준법 제52(연장근로의 제한)의 규정에 따라야 함

 

l  근로기준과-4380, 2005. 8. 22. (성과급제의 근로자 사례에 대한 행정해석)

1. 연장근로가산수당은 사용자가 근로자에게 법정 근로시간을 초과하여 근로를 시킨 경우, 그 초과한 시간에 대하여 근로기준법 제55조에 따라 가산임금을 지급하는 것을 의미함.

2. 사용자와 근로자의 합의에 의하여 연장근로가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사용자의 요구와 관계없이 근로자가 채권회수성과를 높여 성과수당을 더 받기 위하여 자기의 의사에 의하여 연장근로를 했을 뿐 아니라, 사용자의 채권회수 독려가 단순히 성과를 높이라는 독려일 뿐 명시적으로 근로자들에게 연장근로를 요구한 것은 아니라면, 달리 볼 사정이 없는 한 사용자가 법 제55조에 의한 연장근로가산수당을 지급할 의무는 없음.

 

연장근로와 관련하여 근로자들이 연장근로 및 야간근로에 대한 사용자의 승인 없이 이러한 근무를 하였고, 이에 대해 사용자를 상대로 수당을 청구한 사안이 있습니다. 법원은 사용자의 사전승인이 있어야 사용자에게 임금을 지급할 의무가 발생한다는 전제 하에 회사 분위기 및 사용자가 원치 않기에 연장근로 신청을 하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연장근로의 필요성에 의해 연장근로를 한 것이라면 이에 대하여 사용자는 임금을 지급하여야 한다고 판단하였습니다.

 

l  서울중앙지방법원 2014. 1. 7 선고 2013가소5258885 판결

연장근로에 관하여 사용자로서는 근로자가 근무시간중에 열심히 일하지 않고 연장근로를 발생시키는 것을 원하지 않고, 또 연장근로의 경우 지급할 임금에 할증률이 적용되므로 연장근로를 가급적 방지할 필요가 있으며, 연장근로가 필요한 경우에도 사용자측의 승인을 받도록 하여 사용자의 지휘, 감독하에 연장근로가 이루어지도록 통제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연장근로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사용자측이 싫어하기 때문에 사실상 연장근로신청을 포기하는 분위기에 있는 직장이라면 연장근로에 대한 사용자의 승인을 얻지 않았다거나 연장근로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실제로 연장근로한 시간에 대하여는 그에 상당한 임금을 지급하여야 할 것이다.라고 판시하고 있습니다.

 

다만 근로자들이 출근시간보다 빨리 출근한 경우에는 사용자의 요구에 의하여 출근시간보다 빨리 출근하였다는 사실에 대한 입증이 없는 이상 그 시간만큼 연장근로를 한 것으로 인정할 수는 없고, 퇴근시간이 30분 이내로 늦어진 경우에도 퇴근준비를 위한 시간일 수 있다는 사정을 고려하여 연장근로를 한 것으로 인정하지는 않는다.

 

다만 이 사안에서 근로자들은 야근시계라는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하여 야근시간을 측정한 뒤 이를 기초로 임금을 청구하였는데, 1심에서는 이 어플에 기록된 시간을 근로자들의 실제 야근시간으로 인정을 한 반면, 항소심(서울중앙지방법원 2015. 8. 26. 선고 20149327 판결)은 일단 야근 등을 하였음을 증명하여야 하는 측은 근로자인데 근로자들이 제시한 위 어플의 기재 및 관련 증인의 증언만으로는 야근을 입증하지 못하였다고 보고 임금청구를 기각하였고 대법원에서 확정(2015236578)되었습니다.

 

정리하면, (1) 사용자의 지시 또는 근로자와의 연장(야간)근로 합의가 있는 경우에는 실제 연장 근무한 시간에 따라 당연히 지급되어야 하겠지만, (2) 그렇지 않은 경우 연장(야간)근로가 성립하여 임금을 지급하게 되는 조건은 사용자 측이 원치 않고 직원들이 사실상 연장근로신청을 포기하는 분위기, ② 그럼에도 현실적으로 연장(야간)근로의 필요성, ③ 실제로 연장(야근)근로한 시간의 산정 이라는 조건이 갖추어져야 할 것입니다.

 

김용일 변호사

 

[질문 또는 상담신청 입력하기]


회사명 : 가산종합법률사무소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4길 54 (서초동) 한원빌딩2 502호 / Tel : 02-591-0657 / Fax : 02-591-0658
Copyright © 가산종합법률사무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SegiAD. (admin)